예단
시댁 식구들에게 선물은 무엇을 해야할까?

예단이란?
보석은 크기, 질, 디자인 등에 따라 같은 종류라도 가격차이가 많이 나므로 결혼 예산 비용에서 어느정도 지출할 것인가를 잘 생각하여 적절한 예산을 세운다. 미리 예산을 세우면 충동구매도 되지 않고 마음에 드는 것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예단준비하기 
전통혼례에서 예단의 범위는 신랑의 직계 가족에서 팔촌까지이며 결혼식 때 폐백을 받는 친척들의 범위와도 일치한다. 그러나 요즘은, 친척의 개념과 범위가 많이 달라졌다. 시댁에서 가깝게 지내는 친지들이라면 촌수와 친가, 외가를 따지지 않고 가까움의 정도에 따라 예단을 준비하면 된다. 물론 예단을 하는 범위는 시어머니 될 분과 충분히 상의해 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보통 10명이 넘지 않도록 준비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예단의 품목도 예전과 달라 물건 대신 현금이나 상품권을 주고 받는 것이 일반화 되고 있다. 예단을 현금으로만 보내는 것이 너무 예의에 어긋난다고 생각되면 받는 이에 따라 현금과 현물을 섞어서 할 수도 있다. 요즘은 예단을 현금으로 해드리는 경우가 대부분일 정도로 현금 예단이 보편화 되고 있다. 상대방의 필요와 취향이 고려되지 않고 일방적으로 전해지는 현물보다는 받는 사람이 스스로 용도를 택할 수 있는 현금이 훨씬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현금 예단은 성의없어 보일 수도 있고 얼마나 해야 할지도 모호하므로 시어른과 충분히 의논하는 것이 좋다.



예단 보내는 시기와 방법 

예단을 보내는 시기는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통상적으로 결혼식을 올리기 한 달 전쯤 많이 보낸다. 예단 준비는 우선 당사자인 예비 신랑과 신부의 의논이 중요하고 부모는 최종결정만 하면 된다. 서로의 의논이 없다면 괜히 기대감에 젖어 있다가 거기에 못 미치게 되면 실망하는 경우도 있으니 일단은 솔직하게 의논한 후 결정해 놓는 것이 바람직하다.

예단을 보낼 때에도 받을 때에도 많은 신경을 써주어야 하는 부분이다. 예단을 신랑 댁에 보낼 때에는 신부가 혼자 가는 것보다는 형제, 자매 중 한명이 동행해서 가는 것이 좋다. 그리고 예단을 현금으로 보낼 때에는 그냥 달랑 현금만 보내는 것보다는 시부모님의 반상기 세트와 반상기에 곁들일 은수저 세트 정도는 챙기고, 깨끗한 백지나 한지로 만든 속지에 예단의 품목과 금액, 일시 배상이라고 적어 넣어서 들고 가되 이 역시 백지나 한지에 품목을 적어 역시 겉봉투에 예단이라고 쓴 백지나 한지로 만든 봉투와 함께 가지고 오면 탁자 위에 예탁보를 깐 후에 그 위에 예단을 받으면 된다. 이때에도 예단은 손으로 건네 받는 것이 아니라 예탁보에 받쳐서 받는다. 예단을 주고 받을 때 가장 중요한 사항은 예단을 많이 받았던 조금 받았던 간에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받는 마음가짐이 중요하며 잊어서는 안 될 사항은 예단을 받은 후, 예단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하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