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한바탕 소동 - 함 받는 날! 

함 이란?

신랑의 집에서 준비하는 것으로 전통혼례에서는 함을 보내는 것을 납폐라고 합니다. 곡물이나 씨앗을 넣고.청홍 보자기에 담은 폐물과 신부를 위한 한복과 선물, 혼서지, 사주지를 넣어 신부의 집으로 매고가던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풍습니다.

보통 결혼식 1~2주전에 예비신랑님께서 신부님댁으로 선물이 포함된 함을 드리게 됩니다.


▣ 혼서지    

신랑의 아버지가 신부 댁에 딸을 주셔서 감사하다늬 의미로 보내는 일종의 감사편지입니다.

집안에서 제일 높은 남자 어른이 쓰는것이 원칙입니다. 


▣ 사주

태어난 연, 월, 일 시를 적은 사주도 같이 보냅니다. 옛날에는 지금과 달리 신부집에서 사주를 받아 신랑신부의 운세를 점쳐본 후 혼인 날짜를, 택하여 신랑측에 통지했기 때문입니다.


▣ 채단 

예비신부님이 신랑측으로 보내는 예단이 있다면, 신랑 집에서 "채단"을 보내게 되어있습니다. 청색, 홍색의 두가지 비단과 명주실을 준비하여 비단에는 붉은 실을 홍색비단에는 청색실을 묶어서 보냈습니다. 하지만 요즘에는 채단을 준비하는 분들이 거의 없고, 신부의 맞춤한복을 넣어 보내는것이 일반적입니다.


▣ 오방주머니 

목화씨는 분홍주머니. 팥은 붉은주머니, 콩은 노란 주머니, 찹쌀은 파란주머니, 향냐무는 연두색주머니에 넣습니다. 추가로 빛나는 거울처럼 앞날을 환하게 비추라는 의미로 거울을 함에 넣기도 하고, 부부금실을 좋게 한다는 뜻에서 원앙을 넣기도 합니다.


※ 함싸는 순서  

  1. 함을 준비합니다. (요즘에는 신행여행 가방으로 사용합니다.)
  2. 한지로 가방밑을 깝니다. 그 이후 혼서지를 올립니다.
  3. 그 위에는 오방주머니를 각 모서리에 위로 향하게 하여 놓고, 노란주머니는 가운데에 둡니다.
  4. 신부댁으로 가는 선물을 오방주머니 위에 차곡차곡 올려놓습니다.
  5. 채단을 포장해 동심결로 묶어 선물위에 가지런히 올립니다.
  6. 마지막으로 사주지를 올립니다.
  7. 함의 뚜껑을 닫아 함보로 곱게 싸 무명실을 꼬아 어깨끈을 매달아 달도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