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일
서로에 있어 가장 중요한 날

택일의 의미

택일이란 결혼식 올릴 날을 정하는 것으로 택길(澤吉)이라고도 한다. 

대개 결혼식을 올릴날을 정하는 것을 말한다. 이때는 연길(娟吉)이라고도 한다. 택일은 신랑 신부의 생기복덕(生氣福德)을 가려서 '살'을 제(除)하고 길일을 택한다. 지방에 따라서는 신랑 신부의 부모가 혼인한 달, 두 집안이 불길했던 날, 양가 조상의 제사일, 농번기, 삼복(三伏)이 낀 달, 마지막 달 등을 피하여 택일하기도 한다. 택일은 신부 집에서 사주(四住)를 받은 뒤에 택일하여 신랑 집에 알리는 것이 관례로 되어 있으나 지방에 따라 신랑 집에서 택일하여 신부 집에 알리기도 한다.


 우리의 D-Day, 결혼 날짜는 ... 년 ... 일로 확정되었음을 공포합니다.


약혼식을 올렸거나 신랑집에서 사주단지를 보내면 신부집에서는 택일을 해 신랑집에 알리며, 신랑집에서는 택일을 그대로 결정하거나 다시 날을 잡아 결혼식 날짜를 정한다. 예전에는 궁합을 중시하여 택일을 했지만, 요즘은 본인들의 의사를 존중해 결정하고, 예식장의 상황이나 신부의 생리일, 하객 상황들을 고려하여 결정한다.



택일은 양쪽 당사자와 주위 분들을 충분히 고려해서 결정해야 합니다. 두집안에 대소사와는 관계가 없는지, 많은 분들이 참석하여 축하해줄 수 있는 날인지, 예식장 상황은 어떠한지, 직장에 피해가 가니는 않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따져볼 필요가 있다.